수원시, 상세주소 부여되지 않는 건물 2227개소 기초조사

정은아 기자 | 입력 : 2024/07/04 [08:56]

 

▲ 수원시가 통장을 대상으로 상세주소 기초조사 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경기뉴스미디어=정은아 기자] 수원시 동 통장과 협력해 3가구 이상 건물 중 상세주소가 부여되지 않은 건물 2227개소를 조사한다.

수원시는 지역 주민 실태를 파악하고 있는 통장과 협력해 복지사각지대, 주거환경이 열악한 위기가구 등을 대상으로 7월 26일까지 상세주소 기초조사를 한다. 기초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상세주소를 직권 부여할 예정이다.

6월 한 달 동안 상세주소 기초조사를 하는 19개 동 통장 270여 명을 대상으로 도로명 주소 기본개념, 상세주소 기초조사 방법 등을 교육했다.

상세주소는 도로명주소 건물 번호 뒤에 표기하는 동·층·호를 말한다. 아파트에서 사용하는 상세주소를 구분소유권이 없는 다가구주택, 2가구 이상 거주하는 단독주택에도 적용해 ‘000호’와 같은 형태로 주소를 부여하는 것이다.

상세주소가 표기되지 않은 단독·다가구 주택은 우편물·택배 반송·분실 등이 종종 발생하고, 위기가구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려 신속한 대응에 어려움이 있다. 상세주소를 부여하면 동·층·호가 구분되지 않는 단독·다가구 주택의 가구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수원시는 2019년부터 현재까지 상세주소 9000여 건을 부여해 2022년에는 ‘경기도 도로명주소 최우수 지자체’로 선정되기도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지역 사정에 밝은 통장들과 함께 상세주소 부여사업을 추진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지원하겠다”며 “상세주소를 부여가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아안모'시민감시단, 아이들 인권 보호 본격 활동 시작
메인사진
수원시마을만들기 조례 폐지안, 수원시의회 부결
메인사진
수원 세류동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의 힘으로 반찬경진대회 개최
메인사진
[인터뷰] 이종희 공수모 대표 "수원마을만들기조례 유지되야한다"
메인사진
[다시보는인터뷰]전경원 경기도청 자문관, "IB 한계를 학생이 감당하기에는 입시 현실이 가혹하다"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