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생시르육군사관학교 제209기 생도, 수원 프랑스군 참전 기념비 방문해 참배·헌화

‘구필 대위’ 기수 180명, 프랑스대대 장병들 희생 기려

정은아 기자 | 입력 : 2024/07/04 [08:55]

 

▲ 프랑스 생시르육군사관학교 생도들이 프랑스군 참전 기념비를 참배하고 있다.


[경기뉴스미디어=정은아 기자] 프랑스 생시르육군사관학교 생도들이 수원 ‘프랑스군 참전 기념비’를 찾아 6.25 전쟁에 참전한 프랑스 용사들을 추모하고 헌화했다.

이날 참배에는 생시르육군사관학교 ‘구필(Goupil) 대위’ 기수 생도 180명과 장교, 프랑스대사관 관계자, 수원시 관계자 등이 함께했다.

생시르육군사관한교는 6.25전쟁 영웅인 구필 대위를 기리기 위해 2022년 9월 입교한 209기를 ‘구필 대위’로 명명했다. 구필 대위는 1941년 생시르 육사를 졸업했다.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자 그해 11월 유엔프랑대대에 자원해 한국군으로 구성된 중대를 지휘하며 혁혁한 공을 세웠다. 1951년 9월 26일 정찰 임무를 수행 중에 적군의 박격포 공격을 받아 전사했다.

안순일 수원시 복지정책과장은 “낯선 나라에 와서 희생을 마다하지 않으셨던 참전용사들의 헌신으로 대한민국은 자유와 정의, 민주와 평화의 고귀한 가치를 지켜낼 수 있었다”며 “우리 국민들은 프랑스 참전 용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구필 대위 기수는 7월 3일부터 13일까지 한국에서 체험 연수를 한다.

한국 전쟁 발발 5개월 후인 1950년 11월 28일 부산에 상륙해 수원에 집결한 유엔군 프랑스대대는 미군 제2사단에 배속돼 원주 쌍터널부근 전투, 지평리 전투, 단장의 능선 전투, 화살머리고지 전투에 참전했다. 프랑스군 3421명 중 288명(프랑스군 배속 국군 18명 포함)이 전사했다. 프랑스군 참전기념비는 1974년 국방부가 건립했고, 수원시에서 인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아안모'시민감시단, 아이들 인권 보호 본격 활동 시작
메인사진
수원시마을만들기 조례 폐지안, 수원시의회 부결
메인사진
수원 세류동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의 힘으로 반찬경진대회 개최
메인사진
[인터뷰] 이종희 공수모 대표 "수원마을만들기조례 유지되야한다"
메인사진
[다시보는인터뷰]전경원 경기도청 자문관, "IB 한계를 학생이 감당하기에는 입시 현실이 가혹하다"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