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청년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정책포럼 개최

정은아 기자 | 입력 : 2024/07/03 [09:26]

 

▲ 수원시가 청년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정책포럼을 열고 있다.


[경기뉴스미디어=정은아 기자] 수원시가 2일 수원시정연구원에서 청년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방법·방향을 모색하는 정책포럼을 열었다.

포럼은 김기헌 한국청소년연구원 선임연구위원과 조은주 리워크연구소 대표의 주제 발표와 패널 토론으로 진행됐다. 수원시청년정책조정위원회 위원, 수원시의원 등 토론자 7명과 공직자·청년 등이 참석했다.

‘청년친화도시란 무엇인가’를 주제로 발표한 김기헌 연구위원은 청년친화적인 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정책 방향으로 ‘증거 기반 정책 추진’, ‘청년정책 추진체계 정비’, ‘청년 참여 활성화’ 등을 제안했다.

이어 청년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해 ▲관련 조례 제정 ▲정책 전달체계 강화 ▲행정 부서 위상·규모 확대 ▲청년정책 예산 확대 ▲청년매니저 처우개선·역량강화 등이 수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년친화도시를 위해서 무엇을 해야 하나’를 주제로 발표한 조은주 대표는 발표에서 “인구절벽, 일자리 감소 등 다중 위기의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서 청년이 그 대안이 된다”며 “청년들이 연속적인 삶을 살아가기 위한 전제조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패널 토론에서는 청년 지원 기관 전문가와 관계 공무원, 청년 등이 청년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과제와 정책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수원시 관계자는 “약 37만 명의 청년이 살고 있는 수원시는 기초지자체 중 청년 인구가 가장 많다”며 “이번 포럼이 수원시가 청년들을 위해 더 나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청년친화도시는 지역정책과 발전 과정에서 청년의 참여를 촉진하고, 청년발전, 청년의 역량 강화와 삶의 질 향상 등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용하는 지역을 의미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아안모'시민감시단, 아이들 인권 보호 본격 활동 시작
메인사진
수원시마을만들기 조례 폐지안, 수원시의회 부결
메인사진
수원 세류동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의 힘으로 반찬경진대회 개최
메인사진
[인터뷰] 이종희 공수모 대표 "수원마을만들기조례 유지되야한다"
메인사진
[다시보는인터뷰]전경원 경기도청 자문관, "IB 한계를 학생이 감당하기에는 입시 현실이 가혹하다"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