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평촌신도시 선도지구 선정 공모’주민설명회 마쳐

주민 600여명 참석…오는 6월 25일 선도지구 공모지침 발표 예정

정은아 기자 | 입력 : 2024/06/18 [18:25]

 

▲ 안양시, ‘평촌신도시 선도지구 선정 공모’주민설명회 마쳐


[경기뉴스미디어=정은아 기자] 이달 25일 1기 신도시 선도지구 선정 공모를 앞둔 가운데 안양시가 주민 의견수렴을 위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안양시는 지난 13~14일 동안구 동안평생학습센터 대강당에서 ‘평촌신도시 선도지구 선정 공모 관련 동별 주민설명회’를 열고 노후계획도시 특별법, 선도지구 평가 기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미래도시지원센터의 역할 등을 설명했다.

이틀간 총 4차례에 걸쳐 진행된 설명회에는 총 600여명의 주민이 참석했다.

시는 이날 설명회에서 특별법상 재건축을 추진하는 단지는 공공기여 체계에 따른 용적률 완화(법적 상한의 150%)를 받을 수 있고, 역세권 범위의 공동주택 단지가 역세권 및 상업・업무지구 등의 복합개발을 시행하는 등 경우에는 준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 검토도 가능한 점 등을 설명했다.

또 선도지구 신청을 위한 특별정비예정구역(안)을 사전 공개했다. 아울러 공개된 특별정비예정구역(안)에 리모델링 사업을 위한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단지는 선도지구 선정을 위한 구역 설정에서 제외된 점과 설정된 구역의 통합 재건축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안전진단 면제 혜택을 받기 어려운 점을 알렸다.

시는 국토부가 제시한 정량적인 표준 평가기준에 따라 선도지구를 선정할 방침으로, 평가 기준에서 비중이 가장 큰 ‘주민 동의’ 항목 등 공모 시 각종 동의서 양식이 별도로 제공되는 점 등 관련된 유의사항도 전달했다.

시는 공모 지침을 이달 25일 시 홈페이지에 확정・공고할 예정인 가운데 현재 선도지구 신청 조건, 평가 기준, 동의서 양식 및 징구 방식 등 공모 관련 사항을 막바지 준비 중이다.

안양시는 올해 4,000호+α(1~2개 구역)의 범위에서 선도지구를 선정할 계획인 가운데, 9월에 제안서를 접수하고 오는 11월 선도지구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아안모'시민감시단, 아이들 인권 보호 본격 활동 시작
메인사진
수원시마을만들기 조례 폐지안, 수원시의회 부결
메인사진
수원 세류동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의 힘으로 반찬경진대회 개최
메인사진
[인터뷰] 이종희 공수모 대표 "수원마을만들기조례 유지되야한다"
메인사진
[다시보는인터뷰]전경원 경기도청 자문관, "IB 한계를 학생이 감당하기에는 입시 현실이 가혹하다"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