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내 지자체 정책실장에 국힘 선거 도운 인물 입성 의혹..."검토된 적 없다"

정은아 | 입력 : 2024/06/14 [09:43]

6월말 경기도내 A 지자체 정책실장의 임기가 만료되는 가운데, 전 A 지자체 서울출장소 대외협력관 B씨가 후임자로 오고 싶어 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B씨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낸 이후 A지자체 서울출장소 대외협력관을 지낸 인물이다.  그러나 22대 국회의원 선거 당시 A 지역 갑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의 선거를 도왔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선거 직후 같은 지역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A 지자체 내 B 임용이 있을 경우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그러나 정책실장 후임자로 다시 B씨가 임용되고 싶어 한다는 소문이 돌면서 다시 한 번 A 지자체 갑 민주당 지역위원회측에서 정무라인을 통해 사실 확인에 나선 것.

 

A 지자체 갑 민주당 측에서는 "B씨가 같은 학교 출신인 국민의힘 후보 선거를 도왔다"며 "민주당과 반대편인 국힘을 도운 B씨가 다시 시에 입성하는 일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무라인에서는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소문이 사실이 되는 일은 없어야한다"고 말했다.

 

A 지자체 관계자는 "전혀 검토된 적이 없는 일"이라며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아안모'시민감시단, 아이들 인권 보호 본격 활동 시작
메인사진
수원시마을만들기 조례 폐지안, 수원시의회 부결
메인사진
수원 세류동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의 힘으로 반찬경진대회 개최
메인사진
[인터뷰] 이종희 공수모 대표 "수원마을만들기조례 유지되야한다"
메인사진
[다시보는인터뷰]전경원 경기도청 자문관, "IB 한계를 학생이 감당하기에는 입시 현실이 가혹하다"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