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뉴욕구상 1주년을 맞아 새로운 디지털 질서에 대한 원칙을 제시하다

디지털 심화시대에 새로운 규범인 '디지털 권리장전' 의 5가지 원칙 발표

정은아 기자 | 입력 : 2023/09/22 [07:58]

▲ 9월 21일 윤석열 대통령은 '뉴욕 디지털 비전 포럼'에 참석했다.


[경기뉴스미디어=정은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간 9월 21일 09:30 뉴욕대학교에서 개최된 ‘뉴욕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미국 대표 인사들과 세계적 석학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조연설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질서 규범인 「디지털 권리장전」의 기본 원칙들을 제시했다.

이번 포럼은 작년 뉴욕구상(’22. 9. 21)을 통해 디지털 심화시대의 새로운 질서 정립과 국제사회의 연대 필요성을 처음으로 제시한 이후, 정확히 1년 만에 동일한 장소에서 개최된 행사이다. 윤 대통령은 뉴욕 구상 발표 이후, 다보스 포럼, 하버드 대학교와 파리 소르본 대학교, G20 정상회의 및 UN 총회에 이르기까지 디지털 질서 정립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국내외 전문가들과 논의 결과를 구체화하여 「디지털 권리장전」을 마련했으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원칙들을 전 세계 시민들에게 제시하는 것이다.

윤 대통령이 발표한 「디지털 권리장전」의 기본 원칙은 ➊디지털 환경에서의 자유와 권리 보장, ➋디지털에 대한 공정한 접근과 기회의 균등, ➌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사회, ➍자율과 창의 기반의 디지털 혁신의 촉진, ➎인류 후생의 증진 등 5가지이다. 위 5가지 기본 원칙을 반영한 「디지털 권리장전」 전문은 조만간 국내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포럼에서 한국의 3개 기관* 및 뉴욕대는 ‘AI·디지털 비즈니스 파트너십’ MOU를 체결하고, AI·디지털 분야에서 R&D, 인력 양성, 사업화를 공동으로 추진키로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번 MOU 체결이 AI·디지털 분야에서 한국과 뉴욕대의 연대를 공고히 하는 발판이 될 것이며 양국의 연구자·기업들이 이를 통해 글로벌로 함께 뻗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

오늘 포럼에는 린다 밀스 뉴욕대 총장, 마리아 토레스-스프링거 뉴욕시 부시장, 세투라만 판라나탄 국립과학재단 총재,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를 비롯해 디지털 분야의 노벨상인 튜링상 수상자이자 글로벌 AI 4대 석학으로 불리는 얀 르쿤 뉴욕대 교수 등 미국 주요 인사를 참석했으며, 한국 측에서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조준희 소프트웨어산업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또한, 찰스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영상 축사를 보내 오늘 행사를 지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4.10총선현장
[영상 4·10총선]방문규 수원병 국민의힘 예비후보, 한동훈 힘 보탠 '수원~성균관대역 철도 지하화 공약' 눈길
메인사진
"새로운 화성비전 만들 터"...김하중 변호사, 화성을 민주당 예비후보 등록
메인사진
염태영, “尹-한동훈 갈등?...김건희 특검 수사해야
메인사진
방문규 전 산자부 장관, 수원병 출마선언..."수원의 심장 다시 뛰게 하겠다"
메인사진
[영상]화성 '찐' 아들 홍경래 전 중앙농협 경기본부장, 화성갑 출마 선언
메인사진
조재훈 전 경기도의원, 총선 출마 선언..."오산시민 위하는 진짜 일꾼되겠다"
메인사진
[미리보는2024총선 인터뷰] 김승원 국회의원 "신수원선 전 구간 조속 착공 최선 다하겠다"
메인사진
[미리보는 2024총선 인터뷰]이병진 수원시무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수원정치 새바람만들겠다"
메인사진
이신남 전 청와대 비서관 출마 선언..."오산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하겠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