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수원특례시장, "수원 대전환을 시작한다"...공간·경제·시민 생활 재창조 선포

'수원 대전환 도심 재창조 프로젝트 2.0' 선언
새빛하우스 1000호 달성 ·새빛펀드 3배 모금
서수원 경제자유구역 추진...첨단과학기업 유치
소상공인 활성화·1인 가구 지원 주력

정은아 | 입력 : 2024/07/08 [14:35]

수원화성 축성 228주년과 시 승격 75주년을 맞아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이 '수원 대전환'을 위한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 시장은 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2주년 언론 브리핑에서 '수원 도시의 대전환 도심 재창조 프로젝트 2.0'을 선언하며, "시 승격 당시 5만 명에 불과했던 우리 농촌 인구의 수원이 이제 125만 명으로 대한민국 최대 기초지자체로 성장한 만큼 대전환의 필요성이 대두됐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수원의 미래를 위한 '공간의 대전환', '경제의 대전환', '시민 생활의 대전환'이라는 세 가지 계획을 선포했다.

 

▲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2주년 언론 브리핑에서 '수원 대전환'을 위한 새로운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공간의 대전환...평균 33년 노후 원도심 주택 개선 '새빛하우스' 3000호 목표 높여

 

도시공간 대전환의 기반은 수원 곳곳을 잇는 광역철도망이다. 또한 가장 주목받는 사업은 노후 원도심 정비사업 '새빛하우스'다. 

 

이는 이재준 시장의 공약사업으로, 도심 재창조 프로젝트 2.0의 일환이다. 

 

수원시는 수원군공항과 수원화성 문화재로 인해 고도 제한 등으로 재건축, 재개발,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개발사업 추진이 어려운 상황이다. 평균 33년 된 저층주택이 10만 호에 달하는 가운데, 새로운 대안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 시장은 "지금이 늙어가는 도시를 변환시키기 위한 골든타임"이라며 "도심 재창조 2.0 프로젝트를 막힘없이 추진한다면 노후율을 50% 이하로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금을 사용해 4년간 200억 원을 지원해 3,000호 지원을 약속했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기금은 이재준 시장이 제2부시장으로 역임하던 당시 노력으로 2012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를 신설해 그해 8월부터 적립해 왔던 기금으로 현재까지 누적 적립액은 약 440억 원이다.

 

이 시장은 "국가와 매칭해 소규모 집수리 사업과 녹색 건축물 정비사업이 있었지만 지난 5년간의 부시장 경험과 국토부 심의위원을 하면서 좀 더 전격적으로 추진해야 도시가 늙어가는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집수리 사업이 대표적인 예다. 재개발, 재건축, 소규모 정비사업 등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지역에 포함돼 늙어가는 주택에 살아야 하는 시민들을 위해 새빛하우스를 추진하게 됐다"라며 "반응이 폭발적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소 5년에서 10년 소요되던 신규 정비구역 지정 기간을 주민 제안방식을 도입해 2년으로 대폭 단축해 노후 원도심 정비사업을 빠르게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수원 곳곳을 잇는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건설사업,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건설사업과 경기남부광역철도 건설사업 등 광역철도망을 구축해 수원 공간의 대전환을 달성할 계획이다. 

 

▲ 5월1일 지역 상권 보호도시 선포식에서 이재준수원시장.    

 

◆경제의 대전환...수원기업새빛펀드 목표 3배 넘어

 

이재준 시장은 서수원 지역 경제자유구역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서수원 경제자유구역 예상 용지는 수원 군 공항 종전 부지, 수원 R&D 사이언스파크, 탑동 이노베이션밸리를 포함한 서수원권 일원 300만㎡ 규모로, 첨단과학기업과 연구소 유치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이재준 시장은 수원기업 새빛펀드로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수원기업새빛펀드는 결성금액 3,068억 원으로 목표의 3배를 넘었다.

 

이 시장은 "수원기업새빛펀드가 투자자를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원활하게 운영되도록 돕는 윤활유 역할 뿐 아니라 수원이 창업 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상공인 지원 분야에서는 지난 5월 1일 선포한 ‘지역 상권 보호도시, 수원’이라는 비전을 통해 2026년까지 60여 개 지원사업에 790억 원을 투입한다. 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겪고 있는 행궁동 상권 일명 ‘행리단길’ 일대는 지역상생구역 지정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경제의 대전환을 위해 수도권정비계획법 등 규제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원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과밀억제권역으로 분류돼 공장법인을 설립하거나 이전하면 부동산 취득세, 법인 등록면허세를 3배나 내야 한다"고 토로하며 "경제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최우선 과제는 과도한 규제를 개선해 기업이 정주하는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체 가구의 40%에 이르는 1인 가구 지원사업을 비롯해 ‘찾아가는 현장 시장실’을 매월 1회 이상 열어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다.

 

이 시장은 "도시계획전문가로서 저의 경험과 도시 개발 역량을 쏟아부어 시민들이 수원이 정말 달라졌다고 느낄 수 있도록 법고창신의 마음으로 과거를 밑거름 삼아 수원을 가장 살기 좋은 도시, 세계로 나가는 글로벌 도시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아안모'시민감시단, 아이들 인권 보호 본격 활동 시작
메인사진
수원시마을만들기 조례 폐지안, 수원시의회 부결
메인사진
수원 세류동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의 힘으로 반찬경진대회 개최
메인사진
[인터뷰] 이종희 공수모 대표 "수원마을만들기조례 유지되야한다"
메인사진
[다시보는인터뷰]전경원 경기도청 자문관, "IB 한계를 학생이 감당하기에는 입시 현실이 가혹하다"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