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 ‘직장 내 성희롱 ‧ 괴롭힘 ‧ 갑질 등’근절 선언

정은아 기자 | 입력 : 2024/07/04 [17:36]

 

▲ 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 ‘직장 내 성희롱 ‧ 괴롭힘 ‧ 갑질 등’근절 선언


[경기뉴스미디어=정은아 기자] 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은 ‘직장 내 성희롱·괴롭힘·갑질 등’ 행위를 근절하겠다고 선언했다.

재단은 7월 3일 열린 소통의마당에서 이병규 이사장을 포함한 임직원 2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직원 인권 침해 예방을 위한 ‘직장 내 성희롱·괴롭힘·갑질 등’ 근절 서약서를 낭독했다.

본 서약서는 ▲성희롱‧성폭력 예방 및 직장 내 괴롭힘‧갑질 금지 규정 숙지 및 준수 ▲직원 인권 침해 행위 및 갑질 금지 ▲직장 내 성희롱‧괴롭힘‧갑질 등 예방 노력 ▲피해자의 피해 복구 지원 및 불합리한 처우 금지 ▲직원 상호간 존중 및 배려하는 직장문화 조성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 이병규 이사장은 “직장 내 성희롱, 성폭력, 갑질 등의 행위는 재단의 근로 환경을 훼손하고 개인의 존엄성을 침해하며 재단 전체의 발전을 저해하는 중대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직원이 안전하고 존중받는 근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향후 맞춤형 대면 교육을 통하여 직원들이 서로 존중하는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은 ▲직장 내 괴롭힘 예방을 위한 체크리스트 배포 ▲전 직원 대상 직장 내 괴롭힘 근절 서약서 서명 ▲ 직장 내 괴롭힘 갑질 예방 대면 교육 등 직장 내 인권 침해 근절을 노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장속으로
메인사진
'아안모'시민감시단, 아이들 인권 보호 본격 활동 시작
메인사진
수원시마을만들기 조례 폐지안, 수원시의회 부결
메인사진
수원 세류동 마을관리사회적협동조합, 마을의 힘으로 반찬경진대회 개최
메인사진
[인터뷰] 이종희 공수모 대표 "수원마을만들기조례 유지되야한다"
메인사진
[다시보는인터뷰]전경원 경기도청 자문관, "IB 한계를 학생이 감당하기에는 입시 현실이 가혹하다"
메인사진
'성인페스티벌 논란'...수원시민사회단체·수원시, 공론화 및 법적 제도화 추진한다
메인사진 없음
경기도·국가인권위, 인권·시민사회단체 활동가 연대회의 개최
광고